Huom! Jääkärinkatu 주의: 야아까린까뚜에 산다면 위를 보고 걸으세요.

with 2 Comments
I have found this flag poll this evening coming home from supermarket. As you can see the poll is coming off from the holder, and it looked dangerous to me as there are cars right below it, and more importantly there are people walking by. I called the maintenence company, Kotikadun Kiinteistöpalvelu Oy, and the guy doesn’t speak English, nor do I speak good Finnish, and therefore I ask an old lady to call them on my behalf and she does. She says the guys said that it’s not their fault, but the snow cleaning company did it two months ago, and although they have been getting claims from this building’s tenants–FYI, I do not live in this building–they have no intention to fix it.

The poll
The poll
Doesn't this look dangerous?
Doesn’t this look dangerous?

Sounds terrible, and I call the police, and I realize that I have the old number–10022, and the machine do not redirect me automatically to 112, but inform that the number has changed to 112 and hang up on me. I become more frustrated, call 112 and tell the police that the poll looks dangerous, the police tells me that I have to call the maintenance company, I tell her that the company doesn’t give a shXX and ask her to force the company to do it or do something about this poll, then she redirect me to the Central Police which I do not know what it is, and they don’t answer the phone for five minutes. I think they will realize that this is their responsibility when somebody will actually be hit by the poll.

The phone number of the maintenance company.
The phone number of the maintenance company.

Update: I went down to the fitness club on the same street, the clerk agreed with me and took out a ladder, and we went to fix the problem. The ladder is not nearly tall enough, and the poll is really really heavy so no ordinary people with ordinary ladder can do this. The clerk says she will call the firestation. No change yet, as of 23:46 April 20, 2011. It’s quite windy nowadays, and I am worried.

Update II: Now, after few weeks, the poll is back to where it is supposed to be. I guess nobody got hurted as I have not seen any of that on newspaper. Thank god.

수퍼마켓에서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발견한 깃발 꽂이. 사진에서 보이듯이 금속 막대가 끝까지 꽂혀 있지 않아 깃발 꽂이가 무게를 이기지 못해 조금씩 휘고 있는 상황. 이 아래로는 주차된 차는 물론 어른 아이 할 것 없이 유동인구가 적지 않아 불안한 마음을 이기지 못하고 건물에 표시 되어 있는 전화번호로 전화를 건다. 전화를 받으시는 분은 핀란드에서는 드물게 영어가 능숙하지 못한 분. 지나가는 할머니께 부탁을 드려 전화를 해 보지만 돌아오는 것은 두달 전 눈을 치우는 업체의 실수이니 자신이 책임 질 일이 아니라는 것. 지난 두달간 거주자들의 항의를 받았지만 앞으로도 자신은 해결할 생각이 없으니 눈 치우는 업체에 연락을 하라는 것.

The poll
문제의 깃발 꽂이
Doesn't this look dangerous?
나에게만 위험하게 보이는 걸까?

휴대폰에 저장된 경찰에 전화를 한다. 10022, 핀란드어로 번호가 112로 바뀌었으니 다시 걸으라는 메시지가 나오고 전화가 끊긴다. 범죄를 당하기 직전에 전화를 했다면 큰일 났을 일. 어쨌든 112로 다시 건다. 전화를 받은 경찰, 자신이 할 일이 아니라며 건물 관리인이나 관리 회사에 전화를 하란다. 해 보았지만 이런 저런 대답이 돌아왔다는 말을 하자 그럼 중앙경찰로 연결해 줄테니 이야기 해 보라며 내 대답도 듣지 않고 전화를 돌린다. 5분을 기다리지만 더 기다리라는 안내 방송만 나온다. 분명 후에 누가 저 금속 봉에 맞아 크게 다치면 누구의 책임인지를 떠 넘기느라 정신이 없겠지.

The phone number of the maintenance company.
관리를 담당하는 회사의 연락처

업데이트: 길 바로 아래에 있는 헬스클럽에 가 마침 자리를 지키고 있는 직원에게 말을 건냈다. 내 말에 동의한 그 직원은 사다리를 가지고 나와 나와 함께 문제를 해결하러 나섰다. 사다리는 깃발 꽂이에 닿을 만큼 높지가 않았고 금속봉은 너무 무거워 꿈쩍도 하지 않는다. 직원은 소방서에 전화를 하겠다고 했지만, 4월 20일 밤 11시 46분 현재 아무 변화가 없다. 환절기라 바람이 많이 부는 요즘, 언제 저 봉이 떨어질까 정말 걱정이다.

업데이트 2: 몇 주가 지난 지금 다행히 막대가 제자리에 돌아와 있다. 누군가 문제를 해결한 모양. 신문에 사고 소식이 없는 것을 보니 누가 다치지는 않은 모양이다.

2 Responses

  1. Flo
    | Reply

    You care too much, my friend.
    In Finland (as well as in the rest of Europe/World) we have silently agreed to not give a sh*t until a problem punches us personally in the face. Not our neighbor, friend or colleague, but us personally.
    And if it then does punch us, even ever so lightly, we’ll be running amok, mindlessly yelling “Fire!”, struck by god’s injustice. What a lovely bunch we are…

    • Seungho
      | Reply

      Good point. It really is the problem when big picture challenges are before us. We can not care less until the problem personally punches us in our faces … What a lovely bunch we are.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sixteen − sev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