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 favourite This American Life episodes

with No Comments
This American Life
This American Life
This American Life (TAL) is a podcast radio show I started listening to since 2010 when I got back from Cambodia. Bryan sent me a link as he thought the episode being on NGOs in Haiti have some good stuff relevant to my studio work.

So far, I think I have probably listened to close to 100 episodes from TAL, and it is a mixture of fun and deep thoughts. Though I do not agree with every detail of the show, for example, how they describe Germany in their episode on Eurozone crisis, the show is really fun and often make me learn. Here’s what I would recommend for TAL beginners, which is also for me to revisit later.

173: Three kinds of deception, act two. Deceiving Others.
Graham left his job as a well-earning NY attorney to enter the exclusive Greenwich Country Club as a busboy. Listen

385: Pro Se, act one. Psycho Dabble.
TAL contributor Jon Ronson tells the story of a man who has spent more than a decade trying to convince doctors that he’s not mentally ill. But the more he argues his case, the less they believe him. A very scary episode. Listen

411: First contact, act one. Error at First Base.
This was one of the first episodes I listened to, and perhaps about five times. A radio show in English was difficult for the first time. Comedian Birbiglia tells a making-out story. Silly and cute. Listen

432: Know When To Fold ‘Em. act three, Gin Rummy.
One of the principles of treating alcoholism is that there’s hope for everyone. You never fold your cards. But there are also places known as “wet houses,” controversial shelters for alcoholics where they are allowed to keep drinking. Listen

483: Self improvement kick, act two. Some Like it Dot.
A young idealist named Sanchez is chief of staff to the president of Honduras with an idea: What if you could cure all your country’s problems by just starting all over? Then he finds a TED Talk by a famous American economist, Romer. Listen

This American Life (TAM)은 2010년 캄보디아에 다녀온 뒤로 듣기 시작한 포트캐스트 라디오. Bryan이 당시 내가 듣던 스튜디오 수업에 도움이 될 거라 생각했는지 보내 준 아이티 에피스드 링크를 시작으로 듣기 시작해 이제까지 아마 100편 가깝게 들은 듯. 청소하며 설거지하며 듣기 좋고, 가끔은 눈물이 쏙 빠지게 웃기기도 하고 가끔은 깊은 생각에 빠지게도 해 준다. 물론 영어에도 도움이 되고. 아래는 그 중 TAL 초보들에게 추천하고픈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 몇 편.

173: 세가지 속임수, 두번째 이야기. Deceiving Others.
뉴욕의 변호사 Graham이 컨츄리클럽에 초대되는 동료들만 승진하는 것을 보고 한 고급 컨츄리클럽을 경험하기 위해 자신의 직업을 잠시 버리고 버스보이로 취업하는 이야기. 듣기

385: 조사, 첫번째 이야기. Psycho Dabble.
어린 나이에 살해혐의로 체포되어 정신병을 가장했다고 주장하는 젊은이. 그는 정말 싸이코패스일까 아닐까? 아마 가장 무서웠던 에피소드. 듣기

411: 첫 만남, 첫번째 이야기. Error at First Base.
가장 처음 들었던 에피소드 중 하나, 그리고 다섯번 이상 들은 유일한 에피소드. 화면이 있는 영화와는 다르게 영어 라디오가 안들려 힘들었던 기억이. 스탠드업 코미디언 Birbiglia가 자신의 첫 입맞춤 이야기를 들려준다. 듣기

432: 물러날 때를 알기, 첫번째 이야기. Gin Rummy.
알콜중독을 대하는 첫번째 그리고 마지막 원칙은 ‘포기하지 않는다’. 하지만, 술을 마시는 것을 허용하는 보호소가 있다고 한다. 듣기

483: 자기계발 킥, 두번째 이야기. Some Like it Dot.
혼두라스 대통령의 보좌관인 젊은 이상주의자 Sanchez는 어렸을 때 부터 국가의 모든 문제를 없앨 묘안을 가지고 있었다 – 모든 것을 처음부터 시작하면 어떨까? 그러던 와중 세계적인 경제학자 Romer의 TED 프레젠테이션을 들은 그는 그의 계획을 실행에 옮기기 위해 Romer와 힘을 모은다. 듣기

Leave a Reply